Here, we record what’s on our mind and sight today.
기억하고 싶은 것이 생기는 즉시 이곳 ’나우’에 기록합니다.

We come in
peace and empty handed.

계란단단조림

계란단단조림

 
 
 

덜어낸 노른자에 
주르륵 금이 가고 
노란 진물이 흘러나올 때,
손가락 사이 사이를 앙다물고
나온 것을 꺼진 천막 속으로 
다시 탱탱하게 밀어넣을 수 있다면,


찢어진 막을 빼빼마른 실과 바늘로 꿰매어
계란 전부를 감쪽 같이 속일 수 있다면,


그 노란 봉우리는 
그냥 
날노른자를 닮은 
독창적인 물체일 수도 있겠다.


돌을 수집하고 깨부수고 파편을 붙여 
돌을 고친 존 페루의 말처럼 
복원의 길은 
진짜 내가 소멸되는
성형의 내리막길과 같이 
미끄러울 수도 있겠다.


그래서 공장에서 태어난 원피스도 
짱짱하게 고쳐 입으면 맞춤복이구나,
반품이 안 되는 내것이구나, 싶어
달걀 여러 개를 덜어내
참치캔에 둥그렇게 쪄냈더니
한 여인은 달걀조림을 보고
히키코모리에게 유용할 한끼 식사라고 하시더라.

 

<펠트(felt)> 발췌

And then

And then

the map

the map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