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come in
peace and empty handed.

Street fruit

Street fruit

 
 
 

It was last Sunday when we saw the man with the Camel tattoo. 

He was munching, spitting and grabbing for more. 

Mind you, this wouldn’t be much of a mesmerizing scene at a cafeteria, but this blonde, topless man was eating off a tree in a coffee shop’s private garden. Picking, devouring and spitting, pecking, slurping and chirping, just as foraging birds would do. He ate about five somethings, and when he left, there were plenty more pits left scattered on the ground. The man must be a regular here, I thought. Maybe this is just a part of his daily routine. Maybe he has plenty of other spots to hunt and gather, all mentally mapped out across Venice.

-

The face of a sun-kissed olive in late April, but split open, a miniature avocado with a hazelnut sized pit in the center, and to taste—bearably pungent, sort of like an heightened acidic version of a Granny Smith Apple. Does anyone know the name of this fruit?

 

때는 저번주 일요일. 담뱃갑에 그려진 낙타를 등에 새긴 야수를 보았다. 그는 베니스의 한 커피숍에서 관리하는 작은 야외 뜰의 한 구석에서 부스럭거리며 사투를 벌이고 있었다. 상대는 정체불명의 과일나무. 길고 가는 잎사귀 사이 사이에는 자잘하게 핀 빨간 꽃과, 일광욕을 과하게 한 듯 노란 연두색으로 그을린 열매가 매달려 있었다. 금발에 반바지만 입은 낙타남은 그 엄지 머리만 한 과일을 다섯 알 정도 따먹었다. 꺾고, 먹고, 뱉고, 중얼거리는 것을 반복하다가 시멘트에 흩뿌린 씨로 영역을 표시하고 떠났다. 작고 동글동글한 게 초코맛 시리얼 같기도 하고, 똥 오줌 못 가리는 토끼가 그리는 하루의 동선 같기도 하더라. 바닥에는 그가 뱉은 것보다 더 많은 씨가 널부려져 있었다. 낙타남은 어쩌면 이곳을 주기적으로 들릴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어쩌면 그는 도시의 소외된 농작물로 끼니를 해결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익기 전 더 시고, 쓴 과일을 주는 나무를 물색하고. 방치된 화단에 무성하게 자란 잡초는 어르듯 캐어 생으로 먹고. 샐러드 먹듯이.

Neon food

Neon food

Jet Black trauma

Jet Black trauma

0